노원구최초 1호 백신 접종일상으로 복귀 간절한 소망 담다
– 26첫 접종자 상계요양원 근무자 이 씨를 시작으로 1차 972명 접종 시작
만 65세 미만 요양시설 관련 1차 접종 대상자 중 91% 접종 동의
접종 시작과 동시에 이상반응관리팀 가동… 24시간 운영
– 2단계 노원접종센터 노원구민체육센터월계문화체육센터도 차질 없이 준비

[노원구 소비자저널=조용금 대표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기 위한 첫 백신 접종을 26일 노원구 보건소 2층에서 진행했다.

첫 접종자로 선정된 상계요양원에 근무 중인 이 씨(여, 61세)는 긴장되지 않느냐는 오 구청장의 물음에 “접종 전 문진으로 알레르기반응 등을 꼼꼼히 살펴주시고 비상상황을 대비한 의료진이 상시 대기 중이라는 안내까지 들으니 안심이 된다”며 “혹시라도 내가 감염돼 어르신들에게 피해가 갈까 봐 늘 조마조마했는데 이제 안심이 된다”라고 말했다.

▲사진=생활보건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이날 백신 접종 현장에는 오승록 구청장을 비롯한 보건소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1차 백신 접종은 만 65세 미만의 관내 요양병원(7개), 요양시설 및 재활시설(13개소) 등 감염 취약시설의 입원·입소·종사자 972명이 접종에 동의해 26일(금)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이 시작되었다.

접종은 백신 보관시설을 갖추고 의료진이 있는 병원은 시설자체 접종(517명), 요양시설은 구청 보건소를 방문(195명) 하거나 거동 불편 등으로 방문이 어려운 경우는 의사와 보건소 행정지원인력으로 구성된 방문접종팀이 요양시설을 찾아가 접종을 실시(260명) 한다.

구는 접종을 위해 보건소 2층 노원구건강센터에 백신 예방접종실을 마련했다. 접종 동선에 맞춰 ▲접수처 ▲접종 전 건강체크 및 알레르기 반응 여부 등을 알아보는 예진실 ▲백신을 투여할 접종실 ▲접종 후 최소 15분간 휴식을 취하면서 이상 반응을 모니터링할 휴게실 등을 설치하고 비상상황 대비 모의실험 등을 실시했다.

구는 1단계 접종이 완료되면 지침에 따라 2단계로 5월부터 65세 이상 어르신, 1단계 접종에서 제외된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장애인 등에 대한 접종을 시행하고, 마지막 3단계로 7월부터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을 제외한 18~64세 전 구민을 대상으로 하여 접종이 진행될 예정이다.

2단계 접종부터 사용될 백신접종센터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 말, 노원구민체육센터와 월계문화체육센터 2개소를 백신접종센터로 지정했다. 인구 50만 이상은 추가로 1개소를 더 지정하도록 되어 있는 서울시 지침에 따른 것이다. 구는 다음 달까지 효율적 동선 배치 등을 고려 접종 시설 완비 후 초저온 냉동고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비상상황을 대비한 이상반응관리팀을 구성하고 26일 백신 접종 시작일부터 백신접종 종료 시까지 24시간 운영체제에 돌입했다. 또한 접종장소인 보건소, 백신접종센터 2곳에는 구급차를 상시 대기시키고, 위탁의료기관에는 관내 소방안전센터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응급상황 발생 시 관내 대학병원 2곳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후송체계를 마련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빠른 백신 접종이 최고의 방역”이라며 “차질 없이 안전하게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생활보건과 02-2116-4354

One Reply to “노원구, 최초 1호 백신 접종…일상으로 복귀 간절한 소망 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