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원하는 책 서점에서 빌려 읽는다…‘동네서점 바로대출’ 시행

– 구민이 원하는 신간·미소장 도서 동네서점 통해 빠르게 대출

– 노원구립도서관 정회원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월 1인당 2권까지 대출

– 총 9개 지역서점과 공공도서관이 상생하는 책 읽는 노원 만들기 나서

 

[노원구 소비자저널=송우선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 책 읽기를 더 가까이 할 수 있도록 동네서점 바로대출’ 서비스를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평생학습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동네서점 바로대출은 구민이 원하는 도서가 도서관에 없을 때 동네 서점에서 새 책을 대출받아 구독하고 반납하는 서비스다.

서비스 절차는 구민이 희망도서를 신청하면 구립 도서관이 검토해 지역 서점에 의뢰한다서점에 비치된 도서는 즉시 대출되고비치되지 않은 도서는 서점에서 우선 구매해 새 책 상태로 대여가 이루어진다대여 후 반납된 도서는 서점에서 도서관으로 납품해 도서관의 정식 장서로 활용된다.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기존 희망도서 신청 후 한 달가량 걸리던 대기 기간이 7일 이내로 대폭 줄어들게 됐다.

바로대출은 4월 13일부터 상시 운영되며노원구 구립도서관 정회원으로 등록된 구민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이용을 원하는 구민은 노원구립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도서를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도서는 승인문자 수신 후 회원증을 지참해 7일 이내 서점을 방문하면 대출받을 수 있다대출은 월 1인당 최대 2권까지 가능하며대출기간은 14일이다. 1회 7일까지 연장이 가능하고 반납 또한 서점을 통해 이뤄진다.

다만 구립도서관 회원 중 연체자는 신청할 수 없으며, 5만 원 이상 고가의 도서나 자료 형태가 도서관 소장용으로 부적합한 도서는 신청이 제한된다.

바로대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동네서점은 총 9곳이다▲석계문고(월계1), ▲화랑문고(공릉2), ▲북뱅크(중계본동), ▲그랜드문고(중계1), ▲건영문고(중계2·3), ▲다솜서점(상계1), ▲보람문고(상계5), ▲노원문고(상계67), ▲마들문고(상계9등이며독립서점 등 이용 가능한 동네서점을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집과 가까운 동네 서점에서 원하는 책을 빌려볼 수 있고지역 서점은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어 서점과 구민도서관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구립 도서관과 지역 서점의 협력으로 구민들이 더욱 편하게 책을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구민들이 책으로 힐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평생학습과 (02-2116-070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