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공동육아방 확대 설치, 독박육아 걱정 없앤다!

– 서울시 최초의 공동주택형 공동육아방 등 8개소 운영해 큰 호응

– 올해 4개소 추가 설치, 2022년까지 동별 1개소씩 총 19개소로 확대

– 초보 부모 양육부담육아 스트레스 및 우울증 해소에 도움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고 육아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공동 육아방을 확대 운영한다.

 

공동육아방은 만 5세 이하 취학 전 영유아와 부모를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되는 공공 돌봄 공간으로 2018년부터 서울시 최초의 공동주택형 육아방 등 8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도 총 11,526명의 부모와 영유아가 이용할 정도로 주민 만족도가 높아 노원구는 2022년까지 동별 1개소씩 총 19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3월 운영에 들어갈 4번째 공동주택형 공동육아방을 시작으로 하계1동, 중계4동 등에 4개소를 추가로 설치한다.

 

시설에는 보육교사 자격증을 가진 보육반장이 상주하면서 아이들과 노는 법을 가르쳐 주고 주기별로 동화구연, 종이접기 등 체험활동, 부모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집에 두기 어려운 미끄럼틀, 볼풀장, 역할놀이장 등 아이 발달단계에 따른 각종 장난감과 놀거리를 갖추고 있다.

 

이용 대상은 만 5세 이하 취학 전 영유아와 부모로 이용 요금은 무료다. 운영 시간은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며, 1일 3회(오전10시, 오후1시, 오후3시30분) 2시간씩 운영된다. 이용 신청은 노원구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도담도담 나눔터’에서 사전예약하면 된다.

 

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공공시설 운영 지침에 따라 정원의 50%로 이용인원을 축소하고 이용시간도 조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평소보다 더욱 철저한 시설 소독과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육아방은 영유아 놀이 뿐 아니라 부모들 간의 소통의 공간이기도 하다. 특히 초보 부모에게 도움이 된다. 비슷한 연령의 아이를 키우면서 갖는 고민과 육아 정보를 서로 나눌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전육아까지 도움 받을 수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양육 문제는 지역사회가 함께 나서야 할 중요한 과제”라면서 “공동육아방 확대 설치로 부모와 아이 모두 행복한 아이 키우기 좋은 노원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여성가족과 (☎02-2116-3730)

One Reply to “노원구 공동육아방 확대 설치, 독박육아 걱정 없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