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로 힐링하세요~노원문화재단 신규 문화예술 프로그램 선보여

– 노원문화재단, 지난해 12월 ‘뉴노멀 신사업 TF팀’ 신설

– 코로나와 상관없이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개발 노력

– 위시 프로젝트, 찾아가는 교과서 예술여행, 1:1 마스터 클래스 등

5가지 신규 문화예술 프로그램 선보여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코로나19로 문화갈증을 느끼고 있는 구민들을 위해 신규 문화예술 프로그램 개발에 적극 나섰다.

문화예술 사업은 지난해 코로나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분야 중 하나다. 각종 행사를 비롯한 다수의 지역문화 사업들이 취소되거나 축소 운영되면서 주민들의 문화생활도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노원문화재단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22개 자치구 문화재단 가운데 최초로 ‘코로나19 대응 뉴노멀 신사업 TF팀’을 신설하고 새로운 프로그램 기획에 착수했다.

 

그 결과 코로나 상황과 관계없이 구민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다섯 가지를 개발하고 2월부터 본격 시행에 나섰다.

먼저 2월 말에는 각 분야의 아티스트가 구민이 원하는 힐링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구성해 찾아가는 ‘놀라운 노원 예술램프 – 네 소원을 말해봐!’를 선보인다. 마술사, 피아니스트, 사진작가, 국악인, 고등 래퍼 등이 희망 구민 100팀을 방문해 다양한 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구민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30일 간의 음악 감상 ‘문화 챌린지 100 – 비바 베르디’는 3월 15일부터 시작된다. 세계적인 오페라 거장 주세페 베르디 서거 120주년을 맞아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 소프라노 오미선 교수(성신여대 성악과), 바리톤 김진추 교수(추계예대 성악과)와 함께 베르디의 명곡을 감상하고 체험한다.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연령층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SNS, 카카오를 통한 미션이 제시되고 꾸준히 참여한 구민에게는 특별 기념품을 제공한다.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찾아가는 교과서 예술여행-음악도시락’은 코로나로 공연장에 모일 수 없는 초·중학생을 위한 소규모 클래식 공연이다. 각 교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번 공연은 3월 새 학기부터 관내 5개 초·중학교를 우선 방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가로부터 ‘1:1 마스터 클래스’를 받는 특별한 기회를 마련한다. 3월부터 시작해 총 7회 운영 예정으로 클래식, 뮤지컬, 무용 등 장르별 유명 예술인이 노원구민에게 1:1 클래스를 진행하는 현장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실시간 채팅과 인터뷰도 병행해 교육과 재미, 소통의 즐거움까지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 설 명절에는 관내 500가구에 힐링 민속놀이 예술키트를 배달하는 ‘설날왔소 문화 힐링하소’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키트를 받고 민속놀이 인증샷을 보내는 100가구에 특별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접수 3시간 만에 신청이 완료되는 등 구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신규 프로그램 관련 사항은 노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재단 축제사업부(☎02-2289-3460, 3429)로 문의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새롭게 시도되는 이번 문화예술 프로그램들이 구민들의 문화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노원문화재단 축제사업부 (☎02-2289-3460, 342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