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자치구 최초, 조례 개정을 통해 장례 영구차 지원급 지급

– 고독사, 무연고뿐만 아니라 저소득층 사망자에게도 지원

– 고인의 존엄성 제고와 죽음에 대한 사회적 책무 이행에 만전

[노원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서울에서 유일하게 저소득 취약계층 주민에게 영구차 사용료를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번 장례 영구차 지원금은 기존 장제급여를 받는 유가족 등에게 영구차 비용을 추가 지원하는 것으로 고독사와 무연고자 등 실질적으로 장례를 치를 유가족이 없는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다.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유가족, 장례식장이나 주민단체 등 장례 주체가 사망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동 주민센터에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신청 후 15일 이내에 지원금을 지급한다.

노원구의 영구차 비용 지원은 2016년 대한적십자사의 무료 영구차 지원 사업이 폐지되면서 발생한 서비스 공백 등 저소득 주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시작됐다.

2019년부터 2년간 2억 7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 주민 900여 명에게 장례를 지원했으며 서울시 장례 서비스인 ‘그리다’와도 협력해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장례 과정을 돕고 있다. 올해는 전년보다 1550만원 인상된 1억 58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보다 많은 저소득 사망자의 ‘마지막 보냄’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노원구의 장례지원은 가족해체·1인가구의 증가에 따른 무연고 사망과 고독사 문제를 지역공동체 차원에서 대응하고, 죽음의 순간까지 따라다니는 빈곤문제에 대해 지자체가 책임과 의무를 다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장례 서비스가 쓸쓸한 죽음을 맞은 이들과 가족장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고인의 존엄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장례지원과 사회적 책무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문 의 : 생활복지과(☎02-2116-3699)

One Reply to “노원구, 서울시 자치구 유일! 저소득 주민 장례 영구차 지원금 지급”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