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임산부 1,353명에게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

– 관내 임산부 1,353명에게 연 41만원 상당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

–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접수

– 1년간 최대 16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제공

[노원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관내 임산부 1,353명에게 연간 41만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임산부에게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지원하고, 소비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안정적인 판로 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사진제공=여가도시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지원대상은 현재 임신 중이거나 2020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산모다. 단, 영양플러스 사업을 지원받고 있는 임산부는 제외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1년간 41만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를 공급받을 수 있으며, 지원액 중 8만2000원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꾸러미는 월 4회(연 16회), 회당 10만 원까지 구매 가능하다. 품목은 유기농수축산물, 무농약농산물, 유기가공식품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임산부가 필요한 품목을 직접 담는 선택형 꾸러미와 가격대와 품목에 맞게 구성한 완성형 꾸러미 2가지 중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대상자는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지원 희망자는 1월 25일 오전 10시부터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쇼핑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 신청 시 기존 임신바우처카드 발급자는 별도의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온라인 이용이 어려울 경우 구청 여가도시과를 통한 서면 접수도 가능하다. 방문 접수 시에는 지원신청서와 주민등록등본, 임신출산 증빙서류(임신확인서, 산모수첩, 출생증명서, 출산확인서 등)를 지참해야 한다.

대상자 선정은 수혜대상 적격 여부, 영양플러스 사업 중복 등의 자격검증 절차를 거쳐 개별 통지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원기간 중 주민등록지 또는 실제 거주지가 변경돼도 최초 접수 자치구에서 지원하며, 유산 등으로 임신‧출산 상태가 중단된 경우에도 지원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구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구청 여가도시과(☎02-2116-0552)로 문의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안전하고 영양가 높은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이번 사업이 임산부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고,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는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여가도시과 (☎02-2116-0552)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