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청소년 소통 플랫폼 ‘청ㆍ아ㆍ장’ 개설

– 청소년 전용 인터넷 플랫폼 청·아·장 개설, 청소년들의 일상과 관심사를 이야기

– 2018년부터 이어오던 오프라인 청소년 장터가 온라인 공간으로 전환

– 이벤트를 통한 굿즈와 놀이키트 증정, 지속적인 영상과 게시물 게시

현재 노원구 내 149개 청소년 동아리 활동 중

 

[노원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코로나19로 활동에 제약이 많은 청소년들의 건전한 에너지 발산을 위한 전용 인터넷 플랫폼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청·아·장(청소년은 아름다우면 장땡이야)’은 영상과 글을 통해 청소년들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는 곳이다.

이곳에 영상을 올리면 청소년들이 댓글로 공감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요즘 청소년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브이로그, 변화된 일상을 이야기하고 어려움을 나누는 인터뷰, 그리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잘 견디고 재밌게 노는 모습 등 팬데믹 시대의 청소년들의 다양한 일상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제공=노원구청 교육지원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현장 탐방도 있다. 노원 청소년 기자단으로 임명된 14명이 경춘선 불빛정원, 서울청년센터, 노원역 데이트 코스 등 다양한 곳을 소개한다.

수시 이벤트도 진행한다. 현재는 1월 31일까지 우수 댓글을 선정해 마스킹 테이프, 캐릭터 엽서와 스티커 등이 들어간 청아장 기념품을 지급한다.

청아장은 2018년 오프라인 청소년 마켓으로 출발했다. 노원 지역 내 청소년 동아리들과 현장에서 활동하는 직업인을 멘토로 연결하는 방식이었다. 이들과 협업으로 기술교육을 지원하고 그 결과물을 직접 판매, 홍보할 수 있도록 해 23개 팀, 70여 명이 참여했다. 2019년에는 단순 판매를 넘어 무대와 이벤트를 통해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해 2회에 걸쳐 총 39개 팀, 150여 명이 참여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리고 올해는 코로나19를 맞은 청소년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함께 이야기하고, 모든 청소년들을 응원하고 지지하는 활동으로 변화시켰다.

청소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은 영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올릴 예정이며 청아장 홈페이지(http://chungaj.net)에서는 청아장의 기획 의도 등 2020년 청아장의 모든 활동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현재 노원구에는 댄스, 노래, 과학, 역사 등의 주제로 활동하는 78개의 동아리, 마을을 변화시키기 위한 활동을 하는 71개의 청소년 동아리가 있으며, 구는 이런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활동에 어려움이 많은 이 시기에도 청소년들이 끊임없이 서로를 응원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모습이 기특하다.”며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의 올바른 성장을 위해 구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문 의 : 교육지원과(☎02-2116-3228)

 

소비자중심 노원구소비자저널  http://nw.presscoop.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