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소비자저널=조용금 대표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지역 내 소외계층과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2021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구가 매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나눔과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펼치는 민·관 협력 모금운동이다.

접수기간은 내년 2월 15일까지며, 올해 목표액은 작년 모금액 대비 5% 상향된 23억 원이다.

▲사진제공=노원구청 복지정책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기부에 참여하고자 하는 개인과 단체, 기업은 노원구청 복지정책과(02-2116-3679) 또는 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접수창구로 문의하면 된다. 성금은 노원구 공식 계좌(우리은행 015-176590-13-522, 예금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특별지회)로 입금해 후원할 수 있으며, 성품은 19개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한다.

특히, 올해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QR코드 기부’도 가능해졌다. 코로나19로 대면모금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별도의 서류작성 없이 QR코드 스캔을 통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기부자에 대한 혜택도 있다. 기부금품의 10%를 카페와 서점 등 278개 노원지역화폐 가맹점에서 사용가능한 마일리지로 적립해 준다. 또, 소득세법에 따라 세액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주민들이 낸 성금과 성품은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결식아동 등 취약계층을 돕는데 사용된다.

▲사진제공=노원구청 복지정책과  ⓒ노원구 소비자저널

한편, 구는 지난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 사업에서 성금 6억 8694만원과 성품 14억 9288만원 등 총 21억 7983만원을 모금하며,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시작 이래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 모아진 성금은 현재까지 저소득 주민의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교육비 등으로 3억 2천여만 원, 청년통장과 희망두배통장, 꿈나래통장 사업에 1억 2천여만 원, 긴급구호비 3백여만 원 등이 사용됐다.

오승록 구청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나눔문화 확산이 더욱 필요한 시기”라며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주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의 복지정책과 02-2116-367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