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바닥 신호등에 음성안내까지… 보행환경 개선 사업 마무리
 
[노원구 소비자저널=조용금 대표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보행자 안전을 위한 신 개념의 교통 시설물 설치와 학교주변 보행로 등 통학로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노원구청 ⓒ노원구 소비자저널

「신개념의 교통 시설물」은 LED 바닥 신호등과 자동 음성 안내장치로 최근 3년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해 횡단 중 교통 사고율이 54%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 곳을 대상으로 했다.

먼저 ‘LED 바닥 신호등’ 설치 지역은 중고등부 학원이 밀집해 있는 중계동 은행사거리와 최근 교통량이 크게 증가한 공릉동 경춘선 숲길과 노원 불빛정원 인근의 육사 삼거리 앞 횡단보도다.

작동 방법은 횡단보도 신호등 변화에 따라 보행자 대기선에 설치한 LED패널 색깔이 녹색과 적색으로 변하는 보행신호등 보조 장치다. 점멸등이 바닥에 표시되어 스마트폰을 보며 주변을 살피지 않고 걷는 이른바 스몸비족 등 보행자들의 사고위험을 줄여준다.

또한 운전자가 차량을 우회전 할 때, 횡단보도 보행신호의 점등 유무를 건너편 횡단보도 대신 가까운 바닥신호를 통해 알 수 있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사진제공=노원구청 ⓒ노원구 소비자저널

‘자동 음성 안내장치’는 녹색신호 점등 시에는 ‘좌우를 살핀 후 건너가세요’, 점멸 시에는 ‘다음신호에 건너세요’라는 음성이, 또 적색신호 중 보행자가 차도로 진입하면 센서가 인식해 ‘위험하오니 인도로 이동해 주십시오’라는 경고 음성이 나온다.

설치 지역은 상계동 노원역, 중계동 은행사거리, 하계역 인근 노원 구민회관과 세이브존, 월계2동 신계초등학교, 월계3동 미성미륭아파트와 월계 헬스 케어센터, 공릉동 도깨비시장과 비선아파트와 용원초등학교 등 10곳으로 모두 24대를 설치했다.

구는 이들 시설 설치로 보행자의 무단횡단과 신호가 바뀌기 전에 뛰어 나가거나 도로에 나와 신호를 대기하는 등의 위험한 행동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4년에 걸쳐 추진한 「학교 주변 보행로 조성사업과 교통환경 개선사업」도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노원구청 ⓒ노원구 소비자저널

학교주변 보행로 조성사업으로 광운로1길(월계동)은 광운대와 함께 선곡초, 광운중, 광운전자공고 등이 있는 학교 밀집지역으로 총 사업비 27억원을 투입해 보행에 불편을 주던 전신주와 통신주를 철거해 지중화하고, 도로는 축소하고 보도를 확장하는 차도 다이어트 사업을 진행했다.

아울러 교통환경 개선사업도 모두 완료했다. 태릉초(공릉2동), 공릉초(공릉1동), 덕암초(상계3,4동), 노원초(상계1동) 주변은 출퇴근 시간 차량혼잡과 보행로 단절 등으로 보행환경 개선이 시급한 곳이었다. 총 1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운전자들의 경각심을 유도할 수 있는 컬러 블록포장 및 과속 경보 표지판, 교통안내 표지판 등을 설치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LED 바닥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에 대한 주민들의 만족도와 운영효과 등을 바탕으로 내년에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보행안전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교통지도과 02-2116-410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