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노원구, 주민 54만 명에 마스크 1인당 2매 나눠준다.
▲사진=마스크 제작현장 ⓒ노원구소비자저널

[노원구소비자저널 대표기자 조용금] 노원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주민 53만 1840명으로, 1인당 2장씩 모두 110만매로 동 주민센터를 통해 통반장이 각 세대를 방문해 배부한다.

모든 세대를 방문하는 통장들한테는 손세정제를 1인당 5개씩 배부해 사용토록 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배부 봉투에는 마스크와 예방수칙 안내문도 담는다.

구가 개별 세대에 마스크 지급을 계획한 것은 지난 2월초다. 공급 부족으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구민 불편 해소와 주민들이 줄지어 서는 것은 또 다른 감염의 위험이 될 수 있어서다. 체력적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및 노약자를 위한 배려이기도 하다.

이중 수령 방지를 위해 통·반장은 집집마다 방문하여 수령 사인을 받을 예정이며, 부재중인 경우 연락처를 남겨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마스크 배부사항 안내를 위해 SMS 문자를 발송한다.

구는 지난 한달 간 마스크 확보를 위해 양주, 구로, 부산, 밀양 등 전국을 순회했다. 중간에 정부가 약국 등 공적유통망 80% 공급하겠다고 발표하여 어려움이 겪었으나 마스크 공장을 직접 방문해 읍소한 결과 110만매를 모을 수 있었다. 구의 이번 전세대 마스크 배부는 마스크를 미리 사두려는 심리로 인한 사재기 심리를 감소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노원구, 주민 54만 명에 마스크 1인당 2매 나눠준다.
▲사진=마스크 제작현장2 ⓒ노원구소비자저널

 

한편 유아용 마스크는 1인당 4매씩 이미 10만매를 배부했다. 앞으로 추가로 확보되는 마스크는 장애인,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우선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11일부터 사회적 취약계층에 면마스크 지원을 위해 ‘면 마스크 의병단’을 가동하고 있다. 구청 대강당과 인근 노원 평생교육원 2곳에 분산해 작업장을 만들었다. 어제 하루만에 30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1일 1000매를 제작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불안감이 많지만 구가 나서 구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이라면서 “면마스크 제작 자원봉사자들을 보면서 공동체가 살아 있음을 다시한 번 느낀다.”고 말했다.

노원구청 홈페이지 http://www.nowon.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