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예산 9억 7,714만원 투입해 버스정보안내단말기 158대 설치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율 87.1%로 대중교통 이용 주민들에게 편의 제공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사업주민들이 직접 뽑은 대표 생활밀착형행정으로 꼽혀

[노원구 소비자저널=조용금 대표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관내 모든 버스정류소에 버스 정보안내 단말기((Bus Information Terminal)를 설치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노원구 전역에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해 교통복지 실현한다
▲사진=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노원구소비자저널

버스 정보안내 단말기는 버스도착 소요시간과 노선 등을 실시간 제공하는 장비로, 구는 총 사업비 9억 7천여만 원을 투입, 단말기 158대를 추가 설치했다. 단말기 형태는 운행노선 및 이용자 수, 승강장 형태 등을 검토해 거치형(32대)과 버스 표지판에 설치하는 알뜰형(126대)으로 구분했다.

설치 결과, 지역 내 버스정류소 499개소 중 단말기가 설치된 곳은 435개소로 설치율이 87.1%로 대폭 늘어났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정보 안내 단말기가 턱없이 부족했던 마을버스정류소도 8개소에서 83개소로 증가했다.

하지만 실질적인 버스 정보 안내 단말기 설치율은 100%다. 전기 공급 등 구조적으로 설치가 불가한 지역이 64개소이기 때문이다.

구가 관내 버스정류소의 버스 정보안내 단말기를 설치하게 된 데는 기존 단말기 설치율이 총 버스 정류장 대비 절반 이하여서 주민 불편이 많았기 때문이다. 구민 대중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서울시 자치구 중 유일하게 구 예산을 별도 편성해 버스 정보안내 단말기(BIT) 구축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구는 관내 버스 정류장에 버스 안내 단말기가 대부분 설치됨에 따라 대중교통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운행 구간이 6개 이하인 버스정류소에는 버스표지판에 정보안내 단말기를 설치해 비용도 절감했다.

노원구 전역에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해 교통복지 실현한다
▲사진=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노원구소비자저널

한편 버스 정보안내 단말기 구축사업은 오승록 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대표 생활밀착형 행정이다. 지난 7월 주민들이 직접 뽑은 ‘민선7기 노원구 10대 뉴스’ 에서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총 1,106명의 주민이 선택한 공감정책으로 호응이 높았다.

오승록 구청장은 “버스정보안내단말기를 관내 전역으로 확대 설치해 구민생활과 밀착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오늘이 행복하고 내일이 기대되는 노원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원구소비자저널 조용금 대표기자(hitechid@hanmai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