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자원화
사회적  손실비용 연간 30조원


[노원구소비자저널 선임기자 이민정]

지금까지의 음식물쓰레기에 대한 정책은 종량제를 통한 절감방안으로 그 실효성에 많은 의구심을 갖게하고 있다. 우라나라의 조리문화로 인해 많은 수분과 염분으로 인해 압착 건조시키는 방식으로 음폐수가 발생하고 건조된 슬러지를 유기질 비료로 재생산했으나 염분농도 때문에 농가에서는 이 유기질비료(퇴비)사용을 꺼리고  있다.
염분으로 인한 토양산성화가 가속되기에 얼마전 이런 문제를 해결한 아파트 단지가 있어 방문을 해 보았습니다. 서울 노원구에 소재한 아파트단지에 설치된 이 음식물쓰레기자원화 시스템은 아파트 각 동마다 한대씩 설치 되어있는데 주변 환경이 깨끗하고 위생적이여서 음식물냄새나 처리하는 과정에서 소음도 없었고  중요한 건 음폐수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각 구청별로 운영하는 음식물쓰레기처리장 에서도 이 음폐수가 발생하여 따로 정화처리하여  하천으로 흘려보내는데 반해 2차 환경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음식물쓰레기를 버리는데 종류의 제한이 없다는 것이 또한 장점이다. 수분이 많은 수박껍질 김장철에 발생하는 무우 배추쓰레기도 분리수거 할 필요가 없다는것 심지어는 족발뼈도 일정크기 이상만 별도로 마련된 용기에 투입하면 슬러지 수거업체에서 재활용과정을 거쳐 자원화 된다는 사실에 놀랐다.
여기에서 발생한 슬러지는 재활용 공정을 거쳐 유기농비료로 재탄생되어 남양주 농가에서 저렴한가격으로 구매하여 자연의 순환과 노농상생의 현장이 확인했다.


정책은 제대로 세워지고 집행되어야 하는데 현실은 각종 규제와 이권에 꼭 필요한 정책은 실종된지 오래다. 국가의 백년대계를 세우는 정책토론회에서 제대로된 토론이 필요하다.

One Reply to “음식물쓰레기 사회적 손실비용 연간 30조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