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탈모 방치하면 “만성탈모” 여성탈모, 예방 및 치료법은?

출산 후 탈모 방치하면 “만성탈모” 여성탈모, 예방 및 치료법은?

 

노원구에 거주 중인 30대 중반 산모는 줄어든 머리칼 때문에 우울감이 심해졌다.

출산 후 3개월쯤 넘기면서 앞 쪽 머리칼이 빠지면서 정수리 쪽도 휑해졌한다.평소 머리 숱이 많았던 산모는 출산 후 일시적으로 탈모가 올 수 있다는 말에 자연히 회복될 거라 믿었으나모유수유와 독박육아 과정에서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로 인해 탈모는 더욱 빠르게 진행되었고 결국 만성탈모 판정을 받았다. 남성들의 전유물이라 여겨졌던 탈모가 여성들 사이에서도 급증하고 있다는게 현실이다.

위 산모의 사례처럼 출산 후 탈모, 계절에 따른 계절성 탈모 등이 가장 흔한 데, 이를 일시적인 증상이라 생각해 치료 시기를 놓치다가 만성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또한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보편화 되면서 젊은 여성들 사이에 직장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야근 등 불규칙한 생활이 여성탈모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이 소화기에 무리를 주면서 탈모를 유발하기도 한다. 잦은 염색과 펌, 드라이, 왁스와 같은 스타일링도 탈모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는 그 원인에 따라 증상에 차이가 나타난다. 유전형 탈모의 경우 모낭이 축소되면서 머리카락이 얇아지고 모낭 사이 간격이 넓어지는 특징을 보인다.

여성 탈모의 경우 일반적으로 앞머리와 정수리 부분에서 많이 발생하며 모발 수는 비슷하지만 정수리에 가까워질수록 머리카락이 점차 가늘어지는 경우역시 탈모 초기 증상으로 볼 수 있다.

최근들어 남성 못지 않게 여성 탈모도 증가하고 있으며 연령대도 중년에서 20~30대 젊은 층까지 그 폭이 넓어졌다. 원인과 증상에 따라 치료 방법이 상이하기 때문에 탈모치료 잘하는 곳을 찾아 정확하게 원인을 파악한 후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노원구 jk성형외과 부설 이영미모 탈모연구소 이영미소장

http://jk-clinic.net/pc/index.jsp

 

노원구 소비자저널 대표기자 조용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