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참여인원 지난해 대비 105명 확대, 월 활동비 27만원(월30시간) 

 

▲사진=어르신 2,000명에게 공익활동 일자리 제공ⓒ노원 소비자저널
[노원 소비자저널=김광수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어르신들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2018어르신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오는 20일까지 모집하며, 인원은 48개 사업에 총 2,083명이다.

이번 사업은 어르신들에게 사회활동 참여기회를 확대해 소득보장뿐 아니라, 생활에 활력까지 찾아주기 위한 공익형 일자리 정책이다.

모집 분야는 운영주체 따라 ▲동주민센터 민원도우미  ▲어린이공원환경정비 ▲청소년독서실 도우미 등 區 직영분야와  ▲스쿨존 교통안전지도  ▲초등학교 급식지원 등 민간시설 위탁분야로 나뉜다.

동작구 거주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모집하며, 국민기초생활수급자나 장기요양보험 등급판정자, 정부 및 지자체에서 추진중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 등은 신청할 수 없다.

월 30시간 이상 활동 시 27만원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근무기간은 3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혹서․혹한기 제외)이다.

올해 참여자 모집규모는 지난해 1,988명에서 105명이 증가했으며, 지역 사회복지관별로 *노노케어 활동인력도 험께 선발한다.

* 노노케어 : 건강한 노인이 병이나 다른 사유로 도움을 받고자 하는 노인을 돌본다는 뜻의 합성어

참여를 원하는 어르신은 20일까지 참여신청서와 주민등록등본 등 제반서류를 갖추고 가까운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단, 위탁운영사업의 경우 각 수행기관에서 접수를 받는다.

한편, 구는 만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커피판매, 공동작업장 운영등 직접 수익을 창출해 임금을 가져가는 ‘시장형 어르신일자리사업’도 추진한다. 모집인원은 180명 정도다.

유재용 일자리경제담당관은 “일자리는 어르신들에게 최선의 복지”라며, “지역사회에 봉사하면서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이번 공익활동 일자리사업에 어르신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